제이앤지 로고

  • 회사소개
  • 사업분야
  • 설치현황
  • 자료실
  • 고객센터

회사소개

그린 녹색성장에 앞장서는 기업, 풍요로운 에너지 미래를 만들겠습니다.

보도자료

홈 > 회사소개 > 보도자료

전북외지역에서 수주... 전북 기계설비공사업 10.70% 상승

작성일 22-02-18 17:25 | 624

본문

 

전북외지역에서 수주... 전북 기계설비공사업 10.70% 상승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와 도내 주택건설시장 외지업체 잠식으로 타지업체들의 원청 독식현상에도 불구, 전북지역 기계설비공사업체들의 수주실적이 10.70% 증가했다.


이는 전북 외 지역에서 대형건설사와 중견 건설사로부터 전북 업체들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받으면서 다른 지역에서 공사를 수주한 결과라는 게 협회 측 설명.

17일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전북도회(회장 손성덕)가 '2021년도 건설공사 실적신고' 접수 마감한 결과에 따르면 도내 265개 기계설비공사업체와 41개 가스시설시공업체가 신고한 기성실적총액은 3,907억원으로 전년 3,529억원 비해 378억원 증가했다.

수주건수 역시 2021년 기계 5,400건, 가스 2,286건 등 총 7,686건으로 2020년 기계 5,077건, 가스 2,556건 등 총 7,633건에 비해 53건(0.69%) 늘었다.

이번에 신고한 총 294개사 가운데 300억원 이상의 실적을 보인업체는 진흥설비(주) 1군데 였으며, 100억원 이상은 2개사, 50억원 이상 6개사, 30억원 이상 14개사, 10억원 이상 88개사, 10억원 이하 166개사로 나타났다. 무실적 업체도 17개사에 달했다.

지난해 도내 업체들의 실적금액이 상승할 수 있었던 요인은 도내 업체들의 외지에서 공사수주가 활발히 진행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 이어진 경기 불안과 경기침체로 전북지역 OCI(주), 한국유리, 한솔케미칼, 대상(주), 미원상사 등이 투자보다는 기존 산업설비를 유지 보수해 사용하는데 주력 하다 보니, 지역 협력업체인 (유)대명산업, ㈜참테크, (유)네오이엔지, (주)홍익플랜트, ㈜태산공사 등이 유지 보수공사로 실적이 향상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업체별로는 기계설비공사업의 경우 진흥설비(주)(대표이사 송호용)가 369억원을 신고하면서  5년 연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주)제이앤지(대표이사 박종우)가 138억원으로 2위, (유)동성엔지니어링(대표이사 김연태)이 120억원으로 3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가스시설공사업1종의 경우 (주)현창엔지니어링(대표이사 김해선)이 24억원을 신고하며 지난해 8위에서 올해 1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이어 23억원을 신고한 천지지앤텍(주)(대표이사 김종만)이 2위, 3위는 21억원을 신고한 (유)신우이엔지(대표이사 김정기)가 차지했다.

손성덕 회장은 "지난해 전북지역 설비건설업계는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건설현장의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한 회원사사의 피와 땀이 어린 노력이 실적 상승을 주도했다”고 말했다.